알바천국, 자영업자 3명 중 2명 ‘설 연휴에 일한다’  

■ 거리두기 연장에도 불구…기업회원 229명 설문 결과 64.6% ‘설 연휴에도 매장 운영 및 근무 계획 있다’ ■ 설 연휴 매출에는 ‘큰 기대 없어’, 조금이나마 수익 창출하고자(54.0%, 복수응답)’ 1위 ■ 설 연휴 알바생 채용...19.5% ‘새로운 단기 알바 고용’, 31.0%는 ‘나 홀로 근무’ 예정

다가오는 설 연휴 자영업자 3명 중 2명은 설 매출에 큰 기대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매장 운영 및 근무를 계획하고 있으며, 새로운 알바생 고용에도 나서고 있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기업회원 229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3명 중 2명(64.6%)은 이번 설 연휴에도 매장 운영 및 근무를 계획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들 중 절반 가량(47.9%)은 연휴 동안 하루도 쉬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수도권의 경우 설 연휴에 근무 예정이라 응답한 비율(71.5%)이 비수도권(60.2%)보다 11.3%p 높았다.

반면, 설 연휴 매출에 대해서는 큰 기대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측한 사장님들은 32.4%에 불과했고, 67.5%는 평소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설 연휴 근무에 나서는 이유로는 ‘조금이나마 수익을 창출하고자(54.0%,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기타 답변으로는 손님이 많을 수도 있다는 희망이 있어서(23.6%) 고향 방문 등 별다른 계획이 없어서(22.3%) 기존 영업일에 해당돼서(12.1%) 등이 있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 채용 계획으로는 19.5%가 새로운 단기 알바생 고용을 앞두고 있다고 답했다. 절반 가량(49.2%)은 ‘기존 알바생들과 함께 근무할 예정’이었으며, 31.0%의 사장님들은 ‘나 홀로 근무’를 계획했다.

코리아뉴스투데이 보도자료  editorial_dept@koreanewstoda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