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소의 힘찬 기운으로 2021년 신축년(辛丑年)은 상서로운 일들만 가득하길

사진: 이민호기자

드디어 2021년 새해가 밝았다. 다사다난했던 경자년(庚子年) 쥐띠해가 물러나고 신축년(辛丑年) 소띠해가 찾아왔다. 올해는 재물과 명예가 찾아온다는 ‘상서로운 기운이 일어난다“는 특별한 흰 소의 해이다.

상서롭다는 말은 복이 되고 좋은 일이 일어날 조짐이 있다는 뜻으로 평소 소(牛)라는 동물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인 묵묵히 일하는 우직하고 근면 성실함, 그리고 참을성이 많은 인내로움 때문이 아닐까 싶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온 국민이 힘들고 지친 시간을 보냈지만 2021년은 흰 소의 힘찬 기운으로 코로나를 물리치고 보다 이롭고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라며, 코로나가 있기 전엔 전혀 몰랐던 소소한 일상(日常)의 소중함을 올해에는 그런 일상을 다시 되찾는 한 해가 꼭 되리라는 마음 간절하다.

코리아뉴스투데이 이민호 기자 minholee@koreanewstoda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