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백신의 공평한 분배 위해 선진국 협력해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코로나19 발생지 국제조사팀 조만간 중국 방문일정 확정

세계보건기구(WHO)는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분배를 위해 백신 제조사와 국가 간 양자 거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백신을 초과 예약한 국가들을 향해 WHO 주도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기부도 요청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을 통해 “처음에는 부유한 국가가 백신의 대부분을 사들였고 지금은 중간 소득 국가까지 추가로 (백신 제조사와) 양자 계약을 맺고 있다”며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개시한 42개국 가운데 36개국이 고소득 국가이고 6개국은 중간 소득 국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잠재적으로 (백신의) 가격을 올리고 가난하고 소외된 국가에 있는 고위험군 사람들이 백신을 얻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백신 민족주의는 우리 모두를 해치고 문제를 키운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조사들이 코백스를 통한 (백신의) 공급을 우선시하는 것을 보고 싶다”며 WHO가 주도하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 및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한 공평한 분배를 강조했다.

더불어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백신을 계약하고 글로벌 공급을 통제하는 국가들에 (백신을) 즉시 코백스에 기부할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국가와 제조업체가 코백스를 훼손시키는 양자 간 거래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백신의 공평한 분배가 “바이러스가 변이할 기회를 제한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며 생명을 구하고 경제를 되살릴 기회를 낭비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백신 제조업체를 향해 “정보 부족이 구매와 전달이라는 전체 시스템을 가로막고 있다”며 WHO에 백신 정보를 개방해줄 것도 호소했다. 화이자는 현재 코백스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팬데믹 유행을 조사할 전문가단의 중국 방문 일정이 이르면 다음주 확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10명 규모의 전문가단은 당초 이번주 코로나 19최초 발생지로 보고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등을 방문해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도착에 필요한 허가를 확정하지 않으면서 입국이 지연되자 지난 5일 브리핑에서 “중국 관리들이 전문가팀의 중국 도착에 필요한 허가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는 점을 알게 됐다”면서 “매우 실망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코리아뉴스투데이 윤종수 기자 yoonjs@koreanewstoday.net